보도자료/산학뉴스

문화콘텐츠로 상생형 新 산학협력 모델 구축…국민대 디자인·문화콘텐츠 RCC

영화 후반작업을 지도하는 김창주 국민대 디자인·문화콘텐츠 RCC 센터장

 

 

국민대학교 LINC+사업단(단장 임홍재)이 대학이 보유한 자원과 역량을 결집하여 ‘디자인·문화콘텐츠 RCC(Regional-Coupled Collaboration Center, 지역혁신 집중지원센터)’를 설립해 맞춤형 교육과정 모듈 개발뿐만 아니라 서울 도심의 특화산업을 육성하고 도시재생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장실습, 캡스톤 디자인 등 산학연계를 통한 맞춤형 인재양성 프로그램(UI-ECO Platform)은 국민대 디자인·문화콘텐츠 RCC의 가장 큰 강점이다. 올해 교육부가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육성사업 선정대학들을 대상으로 공모한 ‘사회맞춤형 교육과정 모듈’사업에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등의 ‘스마트 가구디자인 전문인재 양성트랙’이 신규 선정됐다.

 

 

특히, 지난해 LINC+사업단과 공연예술학부 영화전공에서 신설한 학교기업 ‘할 엔터테인먼트’(HAL Entertainment)는 현장에서 수주한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대학교육에 활용하는 문제중심학습(Problem Based Learning)과 프로젝트중심학습(Project Based Learning)을 위한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놀라운 성과를 내고 있다. 최근 1년간 총 22명의 재학생이 극장에서 개봉된 영화와 주요 방송채널에서 방영된 드라마 등 총 15편의 작품에 직업 참여했다. 주요 작품으로는 영화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특별시민’, ‘프리즌’, ‘청년경찰’ 및 드라마 ‘시카고 타자기’. ‘터널’ 등이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도 영화 ‘악질경찰’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문화콘텐츠 분야 초기 창업자들이 겪을 수 있는 다양한 시행착오를 미리 경험할 수 있는 소형 스타트업 프로젝트도 진행했다. 창업 1년차에 고용 5명, 연매출액 3억원을 달성한 ‘온픽션’의 유진훈 대표와 고용 6명, 연매출액 4억원을 달성한 ‘찐’의 김석진 대표 등을 배출했다.

 

 

대종상과 청룡영화상 편집상을 수상하는 등 문화콘텐츠분야 최고의 전문가로 꼽히는 김창주 국민대 영화전공 교수는 “문화콘텐츠는 예술(Art)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된 전문분야로 학생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된 실무경험만 쌓을 수 있다면 취·창업에 가장 유리한 분야”라며 “올해 90% 이상의 취·창업률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언론사제목
국민일보문화콘텐츠로 상생형 新 산학협력 모델 구축…국민대 디자인·문화콘텐츠 RCC
한국경제문화콘텐츠로 상생형 新산학협력 모델 구축…국민대 디자인·문화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