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산학뉴스

국민대·독일 IPG 산학협력 MOU 체결…‘국민대-IPG 교육센터’ 설립·운영

 

국민대-독일 IPG 산학협력 MOU 체결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와 독일 IPG Automotive(대표 Steffen Schmidt, 이하 IPG)가 지난 19일 산학협력 MOU를 체결하고 ‘국민대-IPG 교육센터’를 설립·운영한다.

 

이날 협약식에는 IPG의 Steffen Schmidt 대표이사, 남창훈 IPG한국지사 대표, 국민대 유지수 총장, 박찬량 교학부총장, 정승렬 기획부총장, 임홍재 LINC+사업단장, 허승진 자동차공학전문대학원장, 김정하 자동차융합대학장, 박기홍 자율주행자동차ICC 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국민대와 IPG는 자율주행자동차 개발에 사용하는 차량동역학 소프트웨어인 ‘CarMaker’와 가상통합 개발환경인 ‘HILS’(Hardware-In-The-Loof-Simulation) 시스템을 통해 가상주행 환경을 구축해 자동차에 장착되는 전체 임베디드 시스템을 실제 도로를 주행하지 않고도 미리 테스트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HILS는 자동차, 항공기 등에 탑재되는 복잡한 시스템을 다양한 가상의 환경에서 시뮬레이션하면서 설계 오류나 오작동 등을 미리 진단하고 검증할 수 있는 기술로, 개발의 성공률을 높이고 개발기간과 비용까지 줄여주는 시스템이다.

 

 

특히, 국민대-IPG 교육센터 유치는 ‘자생적 기술능력 확보를 위한 기술 네트워크 구축’과 ‘자율주행자동차 등 신기술 분야에서의 부품 R&D 및 교육 지원’ 이라는 목표로 지난 2014년 이후 수 차례에 걸친 독일 본사 벤치마킹과 노력의 산물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다.

 

IPG의 Steffen Schmidt 대표이사는 “국민대-IPG 교육센터는 오래 전부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보여준 국민대 측의 노력과 축적된 기술의 결과”라면서 “HILS 모델링 등 기업인력 재교육과 기술지원 프로그램은 세계 어디에서도 찾기 힘든 핵심 컨텐츠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유지수 국민대 총장도 “IPG와의 협업을 통해 우리대학이 자동차산업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이어주는 글로벌 산학협력 허브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게 됐다”면서 “중소기업에서 개발한 기술을 가상통합개발환경에서 테스트하여 대기업이 믿고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반성장형 산학협력을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사제목
동아일보국민대·독일 IPG 산학협력 MOU 체결…‘국민대-IPG 교육센터’ 설립·운영
전자신문“국민대-IPG 교육센터 글로벌 산학협력으로 강소기업 육성 “
에너지경제“국민대, 자동차분야 글로벌 인재 육성 앞장선다”
이데일리“국민대, 자율주행차 분야 다국적기업과 업무협약 체결”
베리타스알파“국민대, 독일 자율주행자동차 전문기업과 협약”
에듀동아“국민대-IPG Automotive, MOU 체결 및 IPG교육센터 설립 기념 협약식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