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산학뉴스

국민대, 지역기업들과 개방형 산학협력 생태계 조성 나서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와 서울동북권기업발전협회(회장 엄선섭)가 지난 12일 오후 2시 국민대 산학협력관에서 개방형 산학협력 생태계 조성을 통한 지역산업 발전을 위해 산학협력 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는 국민대 임홍재 LINC사업단장, 차주헌 산학협력단 부단장, 박영진 산학협력팀장을 비롯하여 서울동북권기업발전협회 엄선섭 회장, 회원사인 씨에스케미칼, 케이원나노, 경한, 벌룬코리아, 인텔리전트솔루션즈, 노드앤링크, 카이저솔루션, 위드스템 등의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양 기관은 기업 애로기술자문, 산학공동기술개발, 시제품 제작 지원 등 공동의 협력의제를 도출하여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차주헌 국민대 산학협력단 부단장은 “기업은 대학에 애로기술을 공유하고, 대학은 기업에 애로기술 자문을 통해 쌍방향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서울 동북권 지역경제를 되살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엄선섭 서울동북권기업발전협회 회장도 “서울 동북권의 기업하기 좋은 생태계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학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대는 올해 교육부가 주관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시행하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에 선정되어, 서울 동북권 소상공인, 자영업자 및 청년 창업기업들과의 연계를 통한 개방형 산학협력 생태계(K-ECO3System)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서울 동북권 대학들과 공동으로 지역거점형 대학연합기술지주회사 및 자회사 설립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도 앞장설 계획이다.

 

 

 

 

언론사제목
국민일보국민대, 지역기업들과 개방형 산학협력 생태계 조성 나서